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community
  3. 이불 속 그림감상

이불 속 그림감상

잠들기 전 5분 감성 충전

게시판 상세
subject 각자의 개성 안에서 발견하는 빛과 그림자 Ted Nuttall (이불 속 그림 감상 213)
writer EJONG (ip:)
  • date 2019-02-04 22:01:01
  • like 추천하기
  • view 77
rating 0점













이불 속 그림 감상 213

Ted Nuttall






Ted Nuttall은

미국의 수채 화가입니다.


사람들을 관찰하고 페인팅으로 표현하는

아티스트입니다.


스스로를 ‘사람을 관찰하는 사람’의 정수로 여길 만큼,

오래전부터 사람들의 행동에 깊은 흥미를 갖고 있었다고 해요.


마주하는 사람마다

각자가 가지고 있는 특징들을

자연스럽게 발견할 정도로요.


누군가를 관찰하게 될 때에는

행동이나 표현에 빛과 그림자가

함께 드러나는 순간을 포착하게 된다고 해요.


작가가 생각하는 작가의 그림은

그 순간들과, 거기서 발생하는

이야기들을 아우르는 뉘앙스를

기록하고 구성하는 시도라고 합니다!



그림을 구성하는 물감 자욱들이

우수수 떨어지는 빛처럼 보여요~


각각의 특징을 잡아낸 인물 초상화,

감상하시면서 오늘도 즐거운

이불 속 그림 감상 되세요 :-)








Prelude to a Dance. 2016 © Ted Nuttall












Joseph's Yellow Glasses. 2009 © Ted Nuttall












Sunday In Central Park. 2010 © Ted Nuttall












In the Twilight of the Forest Noon. 2007 © Ted Nuttall












Sweet Summer. 2011 © Ted Nuttall













Elle Danse en Juane. 2008 © Ted Nuttall












Every Sunday Morning. 2004 © Ted Nuttall












Whispering Smith. 2006 © Ted Nuttall












Silent Seasons. 2011 © Ted Nuttall












Shine. 2011 © Ted Nuttall












Afterglow. 2004 © Ted Nuttall












Rich From the Journey. 2011 © Ted Nuttall













Chasing Vincent. 2015 © Ted Nuttall












The Way I Am Sometimes. 2014 © Ted Nuttall













A New York Magazine © Ted Nuttall












Chelsea Morning © Ted Nuttall













Pensive Adagio © Ted Nuttall












Maybe Amelia © Ted Nuttall












The Last Dance of Minor Toddd © Ted Nuttall








© Ted Nuttall

https://www.tednuttall.com/





- 그림, 내용 출처 -

https://www.tednuttall.com/

https://tednuttallgallery.com




▼ 작가의 홈페이지 바로 가기

https://www.tednuttall.com/






/


Since 1991, 미술을 읽다

도서출판 이종







file
password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password :

/ byte

password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commentsname : password : 관리자 답변 보기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